인터넷 이용시간, 뉴스읽기 1위

한국신문협회 조사서 16.4%…커뮤니티 14.7% 2위

우리나라 국민이 인터넷 서비스 중 뉴스를 가장 많이(16.4%)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체별로도 뉴스를 자체 생산하지 않는 포털을 제외할 때, 일간 신문의 뉴스 콘텐츠 페이지뷰가 24.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신문협회가 숙명여대 안민호 교수팀에 의뢰해 ‘2010 신문독자의 특성 및 온라인 뉴스 이용행태’ 조사를 한 결과를 28일 밝혔다.

조사 결과 종이신문을 읽는 시간과 구독기간도 크게 늘어났다. 하루 평균 종이신문을 읽는 시간은 2008년보다 7.3분 늘어난 42.9분으로, 정기 구독자들의 평균 구독기간은 2.6개월 늘어난 37.4개월로 각각 조사됐다.

전체 인터넷 이용시간 중 뉴스가 주간 평균 49.1분으로 1위를 차지했고 포털 커뮤니티 43.9분(14.7%), 전자상거래 42.0분(14.1%) 순이었다. 전체 인터넷 페이지뷰 가운데서는 뉴스가 12.8%(주간 평균 74.8페이지뷰)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자상거래 15.0%(주간평균 87.8페이지뷰), 포털 커뮤니티 14.4%(주간 평균 86.8페이지뷰)에 이어 세 번째이다. 인터넷 포털 이용시간 중 뉴스의 이용시간은 커뮤니티 23.0%(주간평균 43.9분)에 이어 15.4%(주간 평균 29.3분)로 두 번째로 높았다. 검색은 11.0%(주간평균 21.0분)로 세 번째였다.

인터넷 포털 내 페이지뷰 가운데에서도 뉴스는 커뮤니티 22.5%(주간 평균 86.8페이지뷰)에 이어 12.2%(주간 평균 46.9페이지뷰)로 두 번째로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검색은 11.3%(주간평균 43.5페이지뷰)로 세 번째였다.

포털 이용자의 88.4%가 뉴스를 이용하는 등 도달률 역시 매우 높게 나타나 거의 대부분의 포털 이용자가 뉴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매체별로도 뉴스를 자체 생산하지 않는 포털을 제외할 때, 일간 신문의 뉴스 콘텐츠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용시간은 일간신문(25.2%), 방송(6.1%), 인터넷 신문(3.4%) 순으로 나타났다. 페이지뷰도 일간 신문(24.2%), 방송(6.6%), 인터넷 신문(4.6%) 순이었다.

한편, 온라인 뉴스 이용자들은 뉴스 출처 또는 생산자를 명확히 인식하지 못한 채 인터넷 뉴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이용행위를 측정한 로그데이터 분석결과는 신문 뉴스 콘텐츠 이용률이 25.2%, 방송 콘텐츠 이용률이 6.1%였으나 설문조사에서는 오히려 응답자들의 37.6%가 방송으로 답했고 신문은 12.0%에 불과했다.

※경남도민일보 2010년 12월 30일자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기록차원에서 포스팅 합니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