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캐리커처 모음

내게는 지금까지 내 모습을 그려준 좋은 그림꾼 몇이 있습니다.

가장 먼저 내 캐리커처를 그려준 이는 권범철 화백입니다. 이 그림입니다.

 

다음으로는 경남도민일보 일러스터로 있는 서동진 기자가 그려준 것입니다. 원본은 찾기 어려워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으로 썼던 것을 가져왔습니다.

지금까지로서는 마지막이 경남 함안군청에 근무하는 손선영양이 그려준 것입니다. 모두 세개이네요.

 

 

크기가 다 다르다 보니 배열이 썩 맘에 들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캐리커처 자체는 좋습니다. 앞의 두개는 10월 31일 경남도민일보가 마련한 시월의 마지막밤 행사에서고, 맨 마지막 것은 11월 7일 정운현 전 오마이뉴스편집국장 강연 자리에서였습니다.

 

내 자랑같은 글이지만 기록 차원에서 남겨둡니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