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흘겨보기] 논란

지난주 경남도내를 달군 화제는 단연 ‘혁신도시’였다. 감사원 발로 서울지역지들이 일제히 보도하면서 도내 언론에도 불똥이 튀었다. <중앙일보>가 지난 15일 자 1면에 “공공기관 옮겨갈 혁신도시 기업 안 오고 미분양 우려”라는 기사를 보도하면서 서울지역지들이 일제히 국토해양부·감사원 등의 자료를 인용하며 ‘혁신도시 전면 재검토’라는 분위기를 띄웠다.

이명박 정부의 권역별 개발구상에 맞춰 참여정부 시절 추진해온 혁신도시 계획을 전면 수정하려는 전조였는데도, 경남 도내 언론의 반응은 한발 늦었다. 또, 경남도를 비롯한 관계기관이 미적거리는 탓을 대며 적극적인 보도로 나서지 못한 측면도 있었다.

혁신도시가 들어설 진주에 있는 <경남일보>가 16일 예고되지 않았던 휴간을 하면서 도내에서는 <경남도민일보>가 가장 먼저 보도했다.

<경남도민일보>는 16일 자 1면에 “보수언론 혁신도시 딴죽걸기”라는 기사로 중앙·조선·문화일보의 혁신도시 관련 부정적 보도의 문제를 짚었지만 이들 신문의 보도를 문제로 삼았을 뿐, 정부의 의도가 개입된 것 아니냐는 데까지는 나가지 못했다. 단지 이후 19일까지 3일을 잇달아 1면 머리기사로 보도하면서 정부 정책 변화의 문제를 지적했다.

<경남신문>도 16일 자 1면에 “정부, 혁신도시 전면 재검토 움직임” 기사를 통해 “지역 연대해 저항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도했다. 17일에도 종합면인 3면에 “정책 하루아침에 바꾸다니…”라는 제목으로 정부 방침에 주민이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남일보>는 휴간 다음날인 17일 자 1면에 “혁신도시 궤도 수정 강력 반발”이라는 제목으로 비중 있게 이 문제를 다뤘다. 3면에도 관련 기사를 게재했으며 17일에도 1면에 “재론 땐 강력 저항·정책 불복종”이라는 기사를 머리로 올리는 등 지역의 강력한 비판 분위기를 전달했다.

이처럼 언론과 지역여론이 정부의 재검토 방침에 반발하고 있는데도, 정작 경남도가 어정쩡한 자세로 아무런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데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경남도민일보>는 17일자 3면에 “경남도는 눈치만 본다-보도자료 한장 달랑”이라고 보도한데 이어 22일 자 1면에 “경남도 혁신도시 대책 면피용 브리핑만 세 차례”라는 기사로 “언론의 질타를 피하려고 내용 없는 브리핑 횟수만 늘려 문제에 대처하는 시늉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남신문>도 22일 자 2면에 “혁신도시 재검토 대책 없는 경남도”라는 기사로 원론적인 견지만 밝히고 자체 세부계획 없이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경남도를 강하게 질책했다.

경남뿐만 아니라 서울·경기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서 정부의 ‘혁신도시 재검토’에 대한 반발이 거세자 정부는 한 발 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혁신도시 사업은 이명박 정부의 ‘권역별 발전 전략’과는 같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은 만큼 언제고 재연될 소지를 안고 있는 사안이다. 언론의 감시 못지않게 경남도와 진주시 등 해당 자치단체가 대응논리와 관철 방안을 마련해둬야 할 시점으로 보인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