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본 못 짚어낸 마산 부시장 ‘파행인사’ 보도

김태호 경남도지사는 지난 3일자로 공석중이던 마산부시장으로 김무철 남해안시대 추진본부장을 발령했다가 ‘6개월짜리 시한부 부시장’이라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부단체장 인사가 여론의 눈총을 받은 적이 한두 번은 아니었지만, 이번은 잇따라 ‘반년 짜리’ 부시장이 임용되면서 STX유치, 로봇랜드, 진동 골프장 문제 등 긴급한 현안이 쌓여 있는 마산시장을 잘 보좌하고 시정을 이끌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있었기에 공무원노조 등의 반발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었다.

김무철 부시장이 인사로 구설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6년 7월 그는 2년여 간 수행해온 도지사 비서실장에서 진해 부시장으로 발령받았다. 인사 당시 그는 서기관(4급)으로 부이사관(3급)이 임용되는 진해 부시장으로는 적절치 않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지사 측근으로 분류됐던 그를 부이사관으로 승진시키려 했지만, 승진 연한이 되지 않다 보니 고육책으로 부이사관 자리에 보낸 것이라는 뒷말이었다. 이번 인사도 그런 의혹을 살만 했다. 연말이면 공로연수를 떠나는 그에게 ‘부시장’이라는 감투를 씌워 주려는 인사권자의 의지로 읽힐 수도 있었다.

도내 보도매체는 이번 인사를 두고 ‘부적절한 인사’라는 여론을 반영해 잇따라 보도했다. 그렇지만 지사와 코드가 맞는 이를 중용한다거나 측근을 챙기려 한다는 의심을 해볼 수도 있었지만, 이런 점을 지적하지는 않았다. 현상을 따라가기만 했을 뿐, 본질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없었던 것이다.

어쨌든, 이런 여론을 고려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9일 김태호 지사도 인사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기에 이르렀다. 언론의 역할을 해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김 지사의 이날 발언 보도를 보면 중앙 정부와 도의 인사교류에 대한 언급만 있고 도와 기초자치단체 간 인사교류에 대한 고민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도가 중앙정부와 인사교류를 하겠다면 기초단체와도 인사교류를 하는 게 논리적으로도 타당하다. 지금까지 도는 시·군 부단체장 인사를 하면서 시·군청 고위 공무원을 도로 불러들이는데 인색했던 것이 사실이다. 도청 전입 시험을 통해 하위직급이 도로 발령나는 경우는 있었지만 시·군청에서 잔뼈가 굵은 중견 간부급이 도청으로 들어가는 것은 하늘에 별 따기였다.

마산 부시장 인사 말썽에 대한 보도는 적절했지만 이런 인사 파행이 일어난 배경이나 제도적 허점 등을 짚어내지 못했다는 점에서 2% 부족한 느낌이다. 이제 김 지사의 이런 인사시스템 개선 검토 지시가 어떻게 반영될지, 시·군과의 인사시스템을 어떻게 구축해갈지에 감시의 눈길을 두어야 할 때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