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란한’ 사건 감추기 급급한 청와대에 눈감은 언론

18일자로 발행되는 <기자협회보> 1면 만평을 보며 섬뜩한 느낌이 들었다. 양손을 모아 십자가를 쥔 김수환 추기경이 머리위에 원을 그린 모습으로 표현된 것으로 그의 선종을 묘사하고 그 옆에는 ‘용산참사’ ‘연쇄살인범’ ‘홍보지침’이 선명한 신문이 순서대로 놓여 있는 가운데 누군가가 노트북으로 “김수환 추기경 선종을 최대한 활용하여…”라는 이메일을 보내는 모습을 그렸다. 제목은 ‘新 홍보지침…?’이라고 달았다.

기자협회보 만평. ⓒ 기자협회보

청와대 행정관이 경찰청에 홍보지침 메일을 보낸 게 말썽이다. 경기 서남부지역 연쇄살인사건 관련 자료를 언론에 적극적으로 제공해 용산참사로 궁지에 몰린 경찰과 정권의 위기를 타개해 보려는 얄팍한 술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처럼 궁지에 몰린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선종 역시 난국을 타개하는 호재로 삼으려 들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그린 만평이다.

지나온 과정을 살펴보면 이런 우려는 우려로 그치지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달 25일 설 연휴부터 지난 8일까지 지상파 3사의 용산참사 보도와 연쇄살인사건 보도 건수를 통계 낸 결과를 보면 그렇다. 이 기간에 KBS는 용산참사 27건, 살인사건 68건을 보도했으며 MBC는 33건과 72건, SBS는 25건과 59건을 각각 보도했다.

뉴스의 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은 매체마다 다를 수도 있고 특정 매체가 특정한 기사를 중요하게 판단해 크게 다룬다면 나름으로 판단 기준은 있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언론의 보도 관행으로 봤을 때 이처럼 보도 비중이 비슷하게 나타난 것은 ‘홍보지침’의 영향을 받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더구나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강호순의 얼굴 사진을 공개하고 방송도 뒤따라 그리했던 일이 ‘흉악범 얼굴공개’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용산참사’는 주요 의제에서 밀려나 버렸다. 청와대 행정관의 ‘이메일’ 한통의 목적은 훌륭히 달성된 셈이다.

청와대·정부와 한나라당은 도마뱀 꼬리 자르듯 ‘청와대 일개 행정관이 개인 자격으로 보낸 메일이므로 그가 사표를 냈으니 일단락 짓’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을 것이다. 실제 그렇게 돌아가고 있다. 문제의 이 모 행정관을 처음에는 구두 경고했다가 자진 사표로 흘러가고 있다.

문제는 청와대 행정관의 메일 한통으로 이렇게 흐름이 달라진 메커니즘을 밝혀내는 것이다. 처음에야 모르고 경찰이 제공하는 자료에 근거해 취재·보도를 했다 하더라도 그러한 일이 밝혀졌다면 언론은 그 속에서 작용한 메커니즘을 추적할만한데 안 그러는 게 이상하다.

지난해 5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한창일 때, 행정안전부가 미국 쇠고기 홍보지침을 통보한 일이 있다. 이때 지자체 공무원들이 홍보지침 전파를 거부하고 촛불집회 참여를 독려했다며 해당 공무원들을 고발하고 징계하겠노라고 서슬 퍼렇던 때가 있었다. 고작 1년도 채 안 지난 일인데, 최고 권부라는 청와대 행정관이 보낸 ‘홍보지침’을 거부할 배짱 있는 경찰이 경찰청에 있을지 모르겠다. 경찰이 메일을 받고 어떻게 움직였는지, 그것을 받아 쓴(물론 보충취재나 발굴 취재를 하며 애쓴 기자도 있지만) 기자들은 무슨 생각이었는지도 ‘국민의 알권리’에 속하지 않을까.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2 Responses

  1. oleg 댓글:

    말로만 듣던 군부독재시대의 보도지침이 생각나네요.. 역사책에서만 본줄알았는데,,;

  2. oleg 댓글:

    말로만 듣던 군부독재시대의 보도지침이 생각나네요.. 역사책에서만 본줄알았는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