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화랑도 말달리던 함양 화장산 새해 일출

청말띠 해라는 2014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설날’이라는 고유한 세시풍속이 있지만 그날은 차례다 성묘다 세배다 해서 바쁘다보니 신년 해맞이 같은 건 꿈꿀 수 없지요. 그래서 언제부턴가 해맞이 행사는 대부분 양력으로 1월 1일에 하는 것 같습니다.

나도 새해를 맞아 일출을 보러 함양군 유림면과 휴천면에 걸쳐 있는 화장산(해발 586.4m)에 올랐습니다. 화장산은 지난 2012년 12월 11일 새벽 갱상도 문화학교 해딴에 블로거 팸투어 때 가보고 두 번째입니다. 당시 블로그에 포스팅도 했습니다.

새해 해맞이, 함양 화장산 강추합니다

당시에는 화장산을 둘러싼 운해가 압권이었는데, 이번에는 운해가 없어 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유림면 주민들이 해맞이 제단에 제물을 진설하고 제를 올렸으며 해맞이 하겠다고 산에 오른 사람이 100여 명은 돼 보일 정도로 나름 색다른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7시 30분 쯤 화장산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미 유림면쪽에서 올라온 사람들이 제단에 제물을 진설해 놓고 있더군요.

화장산 해맞이 제단에 진설된 제물.

7시 40분 쯤 되자 행사 주최측에서 제를 올리기 시작합니다. 참가자들이 일제히 3배를 하고, 제를 마치고는 만세삼창도 합니다.

참가자들이 떠오르는 해를 향해 일제히 절 3번을 하는 3배를 올립니다. 7시 49분쯤 되니 해가 빼꼼히 얼굴을 드러내네요. 거의 다 떠오른 태양. 오늘은 구름 위로 태양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운 좋게도 처음부터 끝까지 구름에 가리지 않고 쌩얼을 보여줍니다.
떠오르는 태양을 향해 만세 삼창.

떠오르는 태양을 향해 만세 삼창.

100여 명에 이르던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하자고 했더니 절반 이상 빠지고 40여명 만 참가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google_map_easy id=”2″]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