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명언] 소비자들은 상상의 현실화에 열광한다

기술의 진보는 항상 사람이 생각하는 것보다 늦다. 사람의 상상력이란 그것이 본래 자신의 것이었던 아니면 외부로부터 인지되었던 것이든 신기술을 만들어내는 과학자와 개발자와는 무관하게 허무맹랑할 때가 많다. 허무 맹랑한 기술, 현재로는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는 기술을 현실로 보여주는 것, 그것이 혁신의 또 다른 이름이고 소비자들은 그러한 상상의 현실화에 열광한다.

상상을 현실화하는 것 거기에 혁신의 답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는 해도…새로운 기술의 선택과 적용은 막대한 비용과 위험부담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다. 혁신은 늘 그런 것들을 검은 구름처럼 수반하는 작업이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