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이 경남한테 눈탱이 까였다고?

요지는 이거다. ‘최영준과 경남FC 계약서에 바이아웃 조항이 있었는데 경남이 이를 숨기고 비싼 이적료를 챙겼다.’

솔까말, 어느 구단이 바이아웃 여부와 관계없이 더 많은 이적료를 받을 수 있는데, ‘얘 우리랑 계약에 바이아웃 있어. 그것만 주면 보내줄께’라고 하겠어. 설령 바이아웃 조항이 있었다 해도 보내는 구단에서 말해주지는 않아.

진짜 바이아웃 조항 있었는데 전북이 몰랐다면 전북이 바보인 거야. 무슨, 선수 영입하면서 상황 파악도 안하고 현질하려고 들었다면 그 팀 스카우트 라인 특정감사라도 벌여야 할 걸?

내가 선수 계약서까지 읽어볼 수는 없으니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내가 알기론 그런 조항은 애초 없었어. 정현철 바이아웃 조항 때문에 FC서울에 눈탱이 얻어맞은 경남이 선수 계약서에 아무 생각 없이 바이아웃 넣을까?

전북이 눈탱이 된 것은 다른 이유야.

사실 당시 경남은 최영준을 울산에 보내고 싶어했어. 최영준을 보내고 김승준+이영재를 델구 오고 싶었거든. 공정가(뭐 이런 게 있긴 할까만)로는 ‘최영준<김승준+이영재’야. 최영준 한 명으로 둘을 데려올 수는 없는 상황이었지.

최영준 본인은 전북행을 간절히 원했어. 코칭스텝과 프론트는 울산으로 보내자고 했지만 대표는 ‘본인이 원하는 대로 해주자’였고.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전북이 레이스에 참가했어. 울산도 밀리지 않겠다고 동참했지. 이 과정에서 최영준 이적료는 당초 예상가보다 치솟았지.

결국 경남이 승자였어. 애초 최영준으로 김승준+이영재 영입은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는데, 레이스 덕분에 최영준 보내고 받은 이적료로 김+이 영입하고도 남았으니 뭐.

레이스는 지들이 벌여놓고 경남에 눈탱이 밤탱이 됐다고 하는 건 심한 오버지?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3 Responses

  1. Sangho Lee 댓글:

    굉장히 흥미롭네요. 경남 소식 자주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JB 댓글:

    우연히 글 읽다가, 경남도민일보 기자 얘기가 나오길래 무슨 글인가 했더니, 이런 블로그 글이었고만요. 난 무슨 글인가 했네. 선수 오고가고, 계약서에 어떠한 조항들이 들어 있든지, 그런건 각 구단에서 꼼꼼히 처리했겠죠. 서로 장사 하루이틀 한것도 아니고…

댓글은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데 큰 힘이 됩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