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진주

부산은행, 경남이 바보로 보이나 눈가리고 아웅 그만해라

성세환 BS금융지주 회장이 취임 전부터 경남은행 인수에 강한 의지를 보여왔는데요, 최근 들어 ‘경남은행 지역 환원을 지지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잇달아 하면서 헷갈리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부산은행이 경남은행을 인수하는데 대한 도민 반감을 고려한 립서비스 수준인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도내 상공계는 물론 자치단체 등에서도 만약 부산은행이 인수하게 된다면 주거래 은행을 다른 곳으로 바꾸겠다거나 자치단체 금고에서 경남은행을 빼겠다는 강경 기류가 형성돼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부산은행이 공격적으로 경남은행 인수에 나서는 모양새는 설령 경남은행을 인수하더라도 이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데 대한 전략적 판단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지난 30일 홍준표 지사와 성세환 회장이 만났는데요, 면담 후 홍지사가 정장수 공보특보를 통해 브리핑한 내용을 보면 성 회장이 경남은행 인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며, 경남지역에서 자본 참여 요청이 있으면 참여하겠다는 것과 자본 참여를 하더라도 경영 참여의 목적이 있는 전략적 투자자로서가 아니라 재무적 투자자로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BS금융그룹은 발끈했습니다. 홍 지사가 거두절미하고 브리핑해 사실을 왜곡했다는 겁니다. 즉 경남은행 인

“내 송덕비는 내가 제막한다!!!”

“내 송덕비는 내가 제막한다!!!”

강신화 전 경남도교육감의 송덕비를 제막했다고 〈경남도민일보〉가 25일자에 보도했습니다. ‘송덕비’가 무엇인지 국어사전을 찾아봤더니 ‘공덕을 기리기 위해 세운 비’라네요.

누군가가 어떤 사회의 발전이나 안정 등에 큰 공이 있다면 사람들이 그 공을 잊지 않고 기리기 위해 비를 세우곤 했지요. 조선 후기에는 때때로 전혀 공적이 없고 악행을 일삼은 고을 원의 공덕(송덕)비를 세워 아부함으로써 학정에서 벗어나려 했던 적도 있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