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민방 KNN, 부산 편향 지나치다

“당사는 2005년 경남지역 민방 광역화 대상 허가추천 신청에 대하여 허가 추천 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방송위원회가 부여하는 허가추천 조건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서약합니다.”

2005년 당시 부산방송(PSB)이 경남지역 민방 광역화 대상사로 선정되면서 당시 방송위원회에 제출한 각서의 일부다.

2005년 7월 11일 부산방송을 경남지역 민방 광역화 대상사로 허가하면서 당시 방송위원회는 몇가지 조건을 달았는데 부산방송이 신청하면서 제시했던 사업계획서상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할 것과 이를 변경할 경우 사전 승인을 얻을 것, 광역화에 따른 방송사업 수익의 일정부분은 시청자의 권익실현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환원할 것 등이었다.

이러한 일련의 조처는 경남권 독자적인 민방 설립 움직임, 울산방송과 부산방송의 치열한 경남민방 광역화 경쟁 등에 따른 경남 지역민들의 우려를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시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이 “부산 패권주의에 몰입한 방송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논평을 내는 등 경남지역의 민방이 부산에 흡수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팽배했었다.

그로부터 5년이 흐른 지금, 상호마저 부산방송(PSB)에서 KNN으로 바꾼 부산·경남 대표민방이 맞느냐는 의혹이 곳곳에서 불거지고 있다.

먼저 경남민언련이 2007년 8월 20~24일까지 뉴스 모니터를 했을 때 경남을 다룬 뉴스는 하루 평균 4건으로 전체 뉴스 가운데 27%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부산과 경남을 함께 보도한 것을 뺀 경남 단독 뉴스는 전체 15건으로 17.8%로 떨어졌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지난 7월 1~15일까지 메인뉴스인 <뉴스아이> 보도기사를 역시 경남민언련이 분석한 결과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니터 기간 뉴스아이 기사는 모두 162건이었는데 63%가 부산 뉴스, 16% 경남뉴스, 17%는 부산·경남 뉴스였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경남민언련은 “경남도민 입장에서는 KNN이 PSB 방송시절과 다를 바 없는 부산방송에 머물고 있다”며 “330만 명의 경남도민과 357만 명의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뉴스 보도는 뉴스의 질적인 면을 따지기 이전에 최소한 양적인 평가부터 이루어진 다음에 질적인 평가로 가야한다”고 밝혔다.

KNN의 부산 편향성은 뉴스 보도에서만 나타난 것이 아니다.

KNN은 시청자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현재 왕세창 부산여자대학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10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경남권 인사로는 김남석 경남대 교수가 유일하게 참가하고 있다.

시청자위원회는 월 1회 정기회의를 통해 방송편성 및 프로그램 내용에 관한 의견제시 또는 시정요구, 시청자의 권익 보호와 침해 규제에 관한 업무를 다룬다고 하지만 경남지역 시청자의 권익을 돌보기에는 인적 구성에서부터 현저하게 편향돼 있는 것이다.

또 KNN은 문화재단을 설립·운영하면서 매년 문화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지금까지 12회에 걸쳐 시상했는데 경남권 수상자(단체)는 모두 6명에 지나지 않는다. 재단 이사진에는 경남권 인사가 단 1명도 포함돼 있지 않다.

KNN은 광역 민방사업자로 선정되면서 창원과 진주에 방송센터를 설립해 경남권 소식을 전하고자 애쓰고 있지만, 이 역시 시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지는 못하고 있다.

2005년 당시 광역화 심사위원으로 참가했던 전점석 창원YMCA 사무총장은 “나쁘다 할 것까진 없겠지만 지역에 크게 기여한다고 얘기할 것도 없다”며 “지역에서 이런 저런 일 하다 보면 KBS나 MBC 기자 만나긴 쉬워도 KNN은 쉽지 않다. 한계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민일보는 KNN이 광역화 민방 대상사로 선정되고자 경남권에 어떠한 사업을 추진할 것인지를 밝힌 사업계획서와 각서 이행상황 보고서에 대한 정보공개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청구했지만 기업의 영업비밀에 해당해 공개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