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차기 FC서울 감독으로 누가 올까?

K리그 1 정규라운드 경기가 1경기씩 남아있지만 전북현대가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하면서 보는 재미가 반감됐다. 물론 경남FC가 승격팀으로서, 시·도민구단으로서 처음으로 리그 순위로 ACL 진출이 가능할지, ACL 직행 티켓을 둘러싼 경남과 울산, 포항의 각축이 어떻게 전개될지도 충분한 흥행요소이기는 하다. 그렇지만 1위와 2위 또는 이 이후 순위까지 리그 막판까지 치열한 우승 다툼을 벌이는 데 비한다면 박진감이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런 가운데, 시즌 중간 감독이 교체된 클럽을 중심으로 솔솔 후임 하마평이 흘러나오면서 축구 팬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가장 먼저 하마평이 오른 곳은 FC서울이다. 서울은 황선홍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이후 이을용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왔지만, 성적도 성적이지만 팀 장악력에서도 안정감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하위 스플릿에 떨어졌다. 팀 창단 이후 첫 하위 스플릿이다.

그러면서 벌써 감독과 수석코치를 묶어 곧 오피셜이 뜰 것이라는 소식이다. 

믿을만한 소식통에 따르면 ㄱ 전 감독과 국가대표 선수 출신 ㄴ 씨가 감독과 수석코치로 내정된 것으로 보인다. ㄱ 전 감독은 이른바 ‘막걸리 리더십’으로 선수단과 소통에 강점을 보인다. 그러면서 밀당에도 능숙해 이을용 감독대행과 묘한 기류가 흐르는 박주영을 팀에 안정적으로 복귀시킬 수 있을 적임자로 꼽힌다. 심리전에도 능해 선수단과 다른 팀 코칭스태프에도 까다로운 상대라는 점도 서울의 선택지로 적임자라는 평가다.

ㄴ 씨는 아직 프로팀 지도 경력이 없다. A급 지도자 자격은 보유하고 있지만 약점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을용 감독대행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 이 감독대행도 서울에서 지도자 생활을 계속 이어가면서 가교역할을 부여받을 수 있어 보인다.

서울에는 ㄷ 씨도 감독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라이벌 관계인 다른 팀과의 전력 등으로 구단이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삼성 서정원 전 감독. 안티 걸개그림을 보는 감독의 마음이 편치 않았을 것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서정원 감독이 사퇴한 후 이병근 감독대행 체제인 수원삼성에도 하마평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수원은 최근 ‘리얼 블루(수원 출신 지도자)’ 정책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리얼 블루’인 ㄹ모, ㅁ모 씨 등이 리그 주변에 거론되고 있다. 둘 다 수원 팬들에 상당한 존경은 받고 있지만 지도자로서는 거부감도 크다는 점이 부담이다.

여기에 일본 세레소 오사카 윤정환 감독의 경질설도 지도자 이적 시장에 화제를 더하고 있다. 윤 감독은 일찌감치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을 강력히 희망해왔는데 제주 조성환 감독이 최근 2연승을 거두며 팀 분위기를 반전시켜내 ‘윤정환 제주 감독설’은 잠잠해졌다.

조 감독이 경남전과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리그도 리그지만 FA컵 우승에 힘을 쏟겠다”고 밝힌 만큼 하위 스필릿으로 떨어지면서 FA컵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한다면 언제든지 다시 점화될 불씨는 남아있다.

FIFA와 K리그 규정에 따라 시즌 중에는 선수 이적을 위한 접촉이 금지돼 있기는 하지만 물밑에서는 벌써 선수 영입을 둘러싼 다양한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감독을 비롯한 지도자의 이동이 어떤 모습으로 드러날지 벌써 관심사다.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1 Response

  1. ㅅㅇ 댓글:

    오 제발 ㅅㅌㅇ 이었으면 좋겟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