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서는 보기 어려운 빨간 노을

일하던 중 흡연실에 갔다가 창밖으로 보이는 붉은 노을에 잠시 정신을 빼앗겼습니다. 운동장 조명탑 주변으로 검붉게 물든 하늘. 그냥 아무 생각없이 올려 봅니다.

DSC07785

디지로그

경남도민일보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체육부에 와서 경남FC, 내셔널리그 등 축구를 담당하고, 겨울시즌에는 창원LG세이커스 농구도 담당합니다. 물론 전국체전이나 각종 아마추어나 학교스포츠도 맡아 합니다. 원래는 뉴미디어, IT 등에 관심이 많고, 그에 따른 글을 많이 썼습니다.

2 Responses

  1. 실비단안개 댓글:

    앞으로는 고민하면서 올려주세요.^^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2. 파비 댓글:

    방금 우리 아들이 옆에서 그러는군요.

    “이런 거 정말 종은데, 그런데 건물 같은 거 아무것도 없이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서 제가 그랬죠.

    “너 뭘 좀 볼 줄 아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